사이트 내 전체검색
캠핑정보
혹독한 등산코스로 유명한 사량도 산악길!_채널A_관찰카메라24시간 57회
관리자
https://tto.kr/camp/118 URL이 복사되었습니다.

본문

공식홈페이지 : http://tv.ichannela.com/enter/shiworld [관찰카메라24시간] 2013/06/05 57회 # 섬과 산의 절묘한 동거, 통영 사량도 이야기 남해안이 간직한 작은 섬, 사량도. 평소에는 주민들 대부분이 밭농사와 어업에 종사하는 평범하고도 조용한 섬이지만, 이맘때만 되면 전국에서 몰려드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고 한다. 수많은 행락객들을 부르는 사량도의 숨은 '매력'을 밝히기 위해 통영 사량도로 출동했다. 뱃길로 40분, 사량도에 배가 닿자마자 선착장에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치열한 달리기 대회 한 판을 벌인다. 사람들이 향하는 곳은 다름 아닌 마을버스. 순식간에 콩나물 시루로 변한 마을버스, 선착장에서 15분 떨어진 돈지마을에 멈춰서면 이 곳에서 승객들 대부분이 하차한다는데. 바로 사량도 섬산의 종주 코스가 시작되는 곳이다. 사량도 섬 산행은 기암절벽과 혹독한 등산코스로 유명하다. 대한민국 방방곡곡 안 가본 산이 없다는 전문 산악인조차 깎아지른 칼 능선에 혀를 내두를 정도라는데. 해발 400여 미터 봉우리들을 연결한 출렁다리부터 체감 경사 90도에 가깝다는 수직 철 계단 코스까지! 작은 산이지만 험준한 산세는 '악산'이라고 소문이 자자하다. 사량도 섬 산행의 클라이맥스, 옥녀봉. 옥녀봉에는 오래전부터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온 전설이 있단다. 그런데 마을 주민 누구 하나 시원스레 전설의 내용에 대해 말하지 않는데. 알지만 말해 줄 수는 없다는 옥녀봉의 비밀. 옥녀봉에 얽힌 '은밀한' 전설의 정체도 어렵게 카메라에 담았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Search

Copyright © 톡투 tto 100.26.196.222